[분당/성남 맛집] 야탑 봉추찜닭 ♡ 봉추찜닭의 당면은 너무 쫄깃해요 ^ㅠ^

평범한 일상


[분당/성남 맛집] 야탑 봉추찜닭 ♡ 봉추찜닭의 당면은 너무 쫄깃해요 ^ㅠ^



지난 일요일 오랜만에 친구를 만났어요.

친구랑 만나려면 거리가 서로 있기 때문에 대부분 중간 지점인 분당에서 자주 만나는데용

긴 시간 만나지는 못했고, 잠깐 저녁이나 먹을까 해서 만났어요.

보통은 식사 후 후식인데 ㅋㅋㅋㅋㅋㅋㅋ 카페에서 후식을 먹고 식사를 하러 갔지요.


저희가 초이스 한곳은 바로 야탑 터미널 근처에 있는 야탑 봉추찜닭!

찜닭을 그렇게 선호하는 편은 아닌데요 (싫어하지는 않음 ㅋㅋㅋㅋ)

봉추찜닭은 봉추찜닭 특유의 당면이 두툼하면서 쫄깃쫄깃해서 매력적인 곳이예요.

게다가 체인점이라서 어디 갈데 없나 싶으면 그냥 여기로 바로 오지요~

차이가 좀씩 있지만 그래도 다 무난하니 맛있는 것 같아요 ><





위치는 바로 위의 지도를 참고하시면 되는데요.

그냥 야탑역에서 쭉 들어가면 이층에 봉추찜닭이라는 작은 간판이 보여요;;;ㅋㅋㅋ

(길치라서 자세한 설명은 생략 ㅠㅠ)

건물안으로 들어가보면 요로코롬 야탑 봉추찜닭 간판이 보입니다!





야탑 봉추찜닭은 영업시간이 오전11시에 오픈해서 오후 10시까지라고 적혀있네용 ^^

저는 7시쯤에 들어갔던 것으로 기억해요 ><

사람들이 워낙 많아서 내부 인테리어는 찍지 못했지만,

봉추찜닭 특유의 깔끔함이 서려있는 인테리어였구요. 가게 내부 크기는 생각보다 작았어요.






친절한 아주머니께서 서빙을 해주셨고, 정갈하게 차려주셨어요.

반찬을 다 찍지 못했지만, 김치와 시원한 동치미가 나왔어요.

제가 메뉴판을 찍었는데 삭제가 되었는지 보이지 않네요 ㅠㅠ 대신 기억나는대로 적자면



봉추찜닭 (소) 20,000 - 닭 반마리

봉추찜닭 (중) 25,000 - 닭 한마리

봉추찜닭 (대) 35,000? - 닭 한마리 반 

사리추가 2,000

공기밥 1,000

음료수 1,000



봉추찜닭 대짜리 가격은 정확하지는 않네요 ㅠㅠ

어찌되었든 제가 신림역 봉추찜닭이 최근에 가본 봉추찜닭 체인점인데요.

그곳이랑 비교해보자면 야탑 봉추찜닭이 더 저렴하네요 ><

그런데 메뉴를 비교해보자면 신림역 봉추찜닭은 비빔밥이 따로 메뉴에 있는데

여기는 메뉴에 비빔밥은 안보였고, 신림역은 사리추가가 안되었는데 여기는 되었어요!

반찬도 신림역 봉추찜닭은 무절임도 나오고 국이 미역냉국이였어요

체인점이라고는 하지만 약간씩 다른점이 있나봐요!


저랑 친구는 봉추찜닭(소) + 음료수(콜라) + 공기밥 + 사리추가 해서 먹었어요 ㅋㅋㅋㅋㅋ

1끼 금액은 24,000원이 나왔구요. 별로 안먹은 것 같은데 쓰다보니 부끄럽네용 ㅋㅋ







다른 분들 예쁘게 고기결을 살린 사진도 찍으시던데

저는 먹다보면 정신이 혼미해져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자꾸 찍는걸 잊어버리는 것 같아요.

그래서 처음에 찍은 3장의 사진 올려봐요!

깔끔하게 생겼죠? 봉추찜닭 특유의 진한 색깔까지 ~ 

약간 매콤하게 풍기는 냄새가 침샘을 자극했어요 ㅠㅠ♡

오동통한 봉추찜닭의 당면은 사랑스럽지요 ㅋㅋㅋ





봉추찜닭을 맛있게 먹는 법! 그런데 신기한건,

이 방법을 보지 않아도 모두들 이렇게 먹어요 ㅋㅋㅋㅋ

당면을 자연스럽게 가위로 자르고 국물을 떠서 고기를 찍어먹죠!!

그리고 추가한 공기밥은 고기를 먹고 나서 빈 앞접시에 적당량의 국물을 버리고,

간이 딱 맞을 만큼 남은 국물에 쓱쓱 비벼서 먹었어요 ><

사리를 중간에 추가했더니 배가 좀 불러서 남은 고기는 열심히 젓가락으로 잘게 짤라서

공기밥 비벼 먹을때 투하해서 먹었답니당 ㅋㅋ


그리고 잘 먹고 나서 계산할 때 무슨 쿠폰같은 것을 주셨는데, 친구가 챙기더라구요 ㅋㅋㅋㅋ 

아무튼 서비스도 좋고 나름 깨끗하고 가격대도 괜찮은야탑 봉추찜닭 후기였습니당!



[분당/성남 맛집] 야탑 봉추찜닭 ♡ 봉추찜닭의 당면은 너무 쫄깃해요 ^ㅠ^


2014.09.16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야탑1동 | 봉추찜닭 야탑점
도움말 Daum 지도
포장지기 2014.09.16 15:41 신고 URL EDIT REPLY
봉추찜닭 말로만 들어봣는데..
그 실체를 보게 되네요^^
먹어보고싶네요^^
pasión♡ | 2014.09.22 12:06 신고 URL EDIT
포장지기님 주말&휴일 잘 보내셨어나용?
봉추찜닭은 체인점이 곳곳에 많아서 포장지기님 근처에도 있을것 같아요!
꼭 한번 도전해보세요! 포장지기님 가족들과 함께 먹는 장면이 왠지 상상되요 ><
악랄가츠 2014.09.16 18:01 신고 URL EDIT REPLY
급 땡기네요! ㅋㅋㅋ
와이프랑 가까운 디큐브시티로 고고씽해야겠어용! ㅋㅋ
pasión♡ | 2014.09.22 12:10 신고 URL EDIT
그렇졍? 저도 갑자기 매콤하면서 짭쪼름한 봉추찜닭이 생각나곤 해요...ㅋㅋㅋㅋㅋㅋㅋ
악랄가츠님이 사진찍으셨으면 훨씬 먹음직스럽게 찍혔을텐데!
블로그 방문했다가 새우 필라프보고 완전 군침흐르고 가요..
어서 점심을 먹으러 가야겠어요 ㅠㅠ!!
아슈디뮤 2014.09.16 18:04 신고 URL EDIT REPLY
찜닭 좋아하는데~~♥.♥ 맛있었겠네요!!!
저도 음식나오면 와~하고 바로 달려들어서 먹는게 습관이되서 자꾸 사진찍는거 잊어버려요~ㅎㅎㅎ
예쁘게 딱 나왔을때 못찍고, 젓가락으로 휘~이~ 저은후에 생각나거나, 막 헤집고 먹다가 그제서야 사진생각~ㅋㅋㅋ
pasión♡ | 2014.09.22 12:11 신고 URL EDIT
저는 영원히 음식 선 사진 후 버릇은 못고칠것 같아요ㅋㅋㅋㅋ
그래도 아슈디뮤님은 음식 포스팅을 맛깔스럽게 써주셔서 부러워요!
특히나 귀요미 신군이 등장해서 먹는 모습 보면 완전 >< ㅋㅋㅋㅋ
저는 닭요리중에 찜닭 순위가 은근 낮았는데 봉추찜닭 만나고 나서부터는 찜닭 순위가 올라갔어요. 쫄깃 쫄깃 두툼한 당면이 생각나네용 ㅠㅠㅋㅋㅋ
Raycat 2014.09.16 22:32 신고 URL EDIT REPLY
아 대구 가면 찜닭 함 먹고 와야 겠어요.
pasión♡ | 2014.09.22 12:14 신고 URL EDIT
찜닭 ㅠㅠ.. 점심시간이 되니깐 신기루처럼 앞에 보여요.
제가 쓴 글 보고 제가 배고파 지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
Raycat님은 블로그에 음식들이 많이 안올려져 있는 것 같아요!
혹시.. 이슬만 먹고 사시는...? ㅋㅋㅋㅋㅋㅋ>< 맛점하세용 ^^
이노(inno) 2014.09.17 08:06 신고 URL EDIT REPLY
찜닭!!! 일본에도 몇군데 있었던거 같은데 폐점한거 같아요. 신오오쿠보에 세븐이 하는 찜닭가게 있는데 억수로 비싸서....
pasión♡ | 2014.09.22 12:15 신고 URL EDIT
헉 진짜여? ㅠㅠ...
외국에 있으면 아무래도 먹고싶어도 비싸서 또는 없어서 못먹는 경우가 있겠네요. 그래도 일본의 맛있는 음식들을 즐기시는 이노님 보면 엄청엄청 부러워요 ㅠㅠ ㅋㅋㅋㅋㅋ
식당만큼 엄청 맛있는 맛은 안나올수도 있지만, 찜닭은 조리하기 편하니깐, 혹시 생각나면 한번 도전해보세요!!!!
조아하자 2014.09.17 08:26 신고 URL EDIT REPLY
으 먹고싶어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pasión♡ | 2014.09.22 12:16 신고 URL EDIT
나화영님두 찜닭 좋아하시나용? ㅋㅋㅋㅋㅋ
닭으로 만든 요리는 모두가 너무너무 맛있는 것 같아요.
닭볶음탕, 찜닭, 치킨, 백숙, 통구이, 닭계장 등등
소고기 돼지고기도 좋지만 닭고기 너무너무 좋아요 ><
하늘높이!! 2014.09.17 09:31 신고 URL EDIT REPLY
지나가다가 찜닭 보고 배고파 하며 돌아갑니다. 흑흑
pasión♡ | 2014.09.22 12:22 신고 URL EDIT
이제 십분만 있으면 점심시간인데....
찜닭 포스팅에 달린 덧글들 보면서 완전 배고파서 정신이 혼미해지는 것 같아요 ㅠㅠ 왠지 과식할거 같은 이 느낌은.....ㅋㅋㅋ 하늘높이님 만나서 반가워요 >< !
진실된 2014.09.17 14:44 신고 URL EDIT REPLY
하아.....춘천에는 아직 제 마음에 드는 찜닭집이 없네요. 그냥 다 .. 비슷비슷해서 잘 안가게되더라구요.
pasión♡ | 2014.09.22 12:24 신고 URL EDIT
그렇군요 ㅠㅠㅠ 입맛에 맞고 마음에 드는 식당을 찾는 것도 어떻게 보면 참 기쁨인데 말이죠 ㅠ
예전에 가격도 괜찮고 맛도 좋고~ 서비스도 좋았던 삼겹살 집이 있었는데.. 싸장님이 개인사정으로 일을 그만두시게 되고 주인이 바뀌었는데 예전의 그 맛이 아니더라구요 ㅠㅠ 그래서 엄청 안타까웠던 기억이 있었어요. 항상 고기하면 그집이였는데 ㅠ
진실된님두 춘천에서 찜닭하면! 요기! 하는 곳이 어서 발견되었음 좋겠어용 ><

좀좀이 2014.09.18 03:46 신고 URL EDIT REPLY
면은 놔두면 불기 때문에 면부터 건져먹어야 하는 음식은 설명이 없어도 그렇게 면부터 일단 건져먹게 되는 것 같아요 ㅎㅎ 국물에 밥 비벼먹으면 맛있어서 밥을 후루룩 마셔버릴 거 같아요 ㅠㅠ
pasión♡ | 2014.09.22 12:28 신고 URL EDIT
맞아요! ㅋㅋㅋㅋ 먹다보면 진짜 면부터 먹게되는것 같아용!
예전에 밥을 비벼먹을때 국물을 그대로 두고 비볐더니 조금 짜더라구요~
그래서 빈그릇에 국물을 적당량 덜어내고 간을 맞춰 비볐더니 ㅠㅠ
정말 후루룩 후루룩 먹었어요 ㅋㅋㅋㅋㅋㅋ
지후대디 2014.09.18 07:23 신고 URL EDIT REPLY
저도 정말 맛있는 음식앞에선 정신이 혼미해져서 먹어버리고 난 후에야 아차 사진! 하는 경우가 많은것 같습니다
pasión♡ | 2014.09.22 12:31 신고 URL EDIT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웃으면 안되는데~ 지후대디님이 이런 덧글 남기시니깐 왠지 상상이 안되어서 엄청 웃었어요 ㅋㅋㅋㅋㅋ 왠지 상상이 되는 지후대디님은 약간 똑똑한 선비님? 이미지이거든요~ 따뜻한 덧글 너무너무 감사드려용
맛점 하시고 즐거운 한주보내세요 ><
토종감자 2014.09.18 17:37 신고 URL EDIT REPLY
아이구 맛있겠다. 찜닭 먹은지도 오래됐네요. 간만에 찜닭에 밥 비벼 먹고 싶네요. 츄릅
pasión♡ | 2014.09.22 14:15 신고 URL EDIT
츄릅... ㅋㅋㅋㅋ 감자님 표현력은 정말 대단해요!
이상한 나라의 감자 오이가 아직도 생생한걸요 ㅋㅋ
찜닭 포스팅에 달린 덧글 달면서 찜닭 먹고 싶다를 외치고
점심때 찜닭이나 먹을까 했는데~ 회사 밖에 있는 돈까스 집 향기를 맡고 나서는 바로 돈까스를 먹었어요 ㅋㅋㅋ 여자의 마음은 바람과 같나봐요~
슈라。 2014.09.19 09:45 신고 URL EDIT REPLY
봉추 찜닭 저도 아내랑 종종 가는데요 ㅎ
봉추 찜닭! 오늘 저녁은 너로 정했다~
pasión♡ | 2014.09.22 14:16 신고 URL EDIT
혹시 포켓몬스터 라는 만화 아세요? ㅎㅎㅎ
오늘 저녁은 너로 정했다~ 라는 멘트에서 포켓 몬스터의 모 대사가 떠오르네요! ㅋㅋ 맛있는 봉추찜닭 하셨나요?
월요일은 월등하게 웃는 날이래요 ~ 즐겁게 웃는 한주되세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